그렇게 다 아는 것처럼 살아왔다

한때는 열심히 사는 것만이
삶인 줄 알았다.

남보다 목소리 높이진 않았지만
결코 턱없이
손해 보며 사랑하지 않던
그런 것이 삶인 줄 알았다.

북한산이 막
신록으로 갈아입던 어느 날
지금까지의 삶이 문득
목소리를 바꿔 나를 불렀다.

나는 지금 어디까지 와 있는가?
어디를 그렇게
바삐 가고 있는 건가?

반짝이는 풀잎과 구르는 개울,
하찮게 여겨왔던
한 마리 무당벌레가 알고 있는
미세한 자연의 이치도
알지 못하면서

아무것도 모르면서
다 알고 있는 듯 착각하며
그렇게 부대끼는 것이
삶인 줄 알았다.

북한산의 신록이
단풍으로 바뀌기까지
노적봉의 그 벗겨진 이마가
마침내 적설에 덮이기까지
아무것도 모르면서
나는 그렇게
다 아는 것처럼 살아왔다.

– 김재진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