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은 꼰대, 젊은 꼰대

나이가 많다고 다 꼰대가 아니다.

특정한 권력 관계를 악용해
상대의 모든 걸 간섭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에 꼰대다.

나이가 젊다고 다 꼰대가 아닐 이유도 없다.
자유라는 명목으로 주변의 타당한 비판에 귀를 닫거나
개성이라는 달짝지근한 단어를 남발하여
자신의 기준 ‘외’의 것을
다 구린것으로 바라본다면
그 사람이 꼰대다.

꼰대는 사는 대로 생각한다.
그래서 사회의 변화를 감지하지 못한다.
시대는 변했고
더 이상 개천에서 용이 나지 않는다.

젊은이들이 내뱉은
‘흙수저’, ‘노오오오오력’ 등의 말은
과거 패러다임에 대한 전면적인 부정이자
용이 안 나는 개천을 보듬지 않았던
기성세대를 향한 강한 항의 표시이다.

한국에는 늙은 꼰대뿐 아니라
자신을 우주의 중심인 줄 착각하는
젊은 꼰대도 많다.

그러니까 사는 대로 생각하겠다는 사람들은
남며노소 상관없이 존재한다.

이들은 꼰대를 혐오하면서도
본인이 꼰대인 줄 모르는 경우가 많다.

– 오찬호

from 인생을 바꾸는 명언 https://goo.gl/Vn5rYL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