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모든 것을 다 던져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갑자기 모든 것을
다 던져버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었고
모든 근심들을 다 털어버리고 싶었다.

이해도 못하겠고,
나를 기만하기만 하는 이 물질의 세계에
더 이상 머물러 있고 싶지가 않다.

다른 세계가 아직 존재하고 있다.

내 편안한 집일 수 있는 세계,
나를 다시 찾을 수 있는 세계.

거기에는 길이 있고, 방랑객이 있고,
유랑하는 악사가 있고, 엄마가 있다.

하지만 나는 결국
그런 생각을 떨치고 기운을 차렸다.

그래야만 하는 것이다

– 밀란 쿤데

from 걱정말아요 그대 https://goo.gl/YKGcd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