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우면 그리운대로

늘 그랬듯, 오늘처럼 비 오는 날엔
가슴골에 숨겨둔 그리움이 차올라
그대는 거기서 울고, 난 여기서 울었다

지운다고 지워질 이름이라면
벌써, 다 지워진 이름이겠지

잊는다고 잊혀질 사람이라면
이미, 다 잊혀진 얼굴이겠지

지우고 산다는 것 쉬울리 없으니
이젠, 우리 서로
그리움 찾아 헤매지 말고

그리우면 그리운대로
아프면 아픈대로 살아가며
그리움에 익숙해지기로 하자

어쩌다,
서로에게 가는 길을 잃었을 뿐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는 우리인데
어찌 지우고 어찌 잊겠는가

그저, 그리우면 그리운대로
아프면 아픈대로 살다

다음 생에
그대는 구름, 난 바람 되어
다시 만나면 되겠지

최수월 / 그리우면 그리운대로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