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함께 가고 싶은 곳

만약 어딘가에
갈매기 발자국도 찍히지 않은
작은 섬이 있다면 너와 함께 가고 싶다.

짙푸른 나무와
한 번 피면 절대 지지않는
선명한 색의 꽃들.

그리고 일년 열두달
맑고 하얀 구름을 볼 수 있는 곳.
그런 섬이라면 더욱 좋겠지.

만약 이 세상 한 귀통이에
신도 알지 못하는
부드러운 언덕이 있다면
너와 같이 집 짓고 살고 싶다.

세월이 흘러도 나이를 먹지 않아
젊고 아름다운 너를
억만 년이고 볼 수 있는 곳.

한번 사랑은
그 한번 사랑으로
절대 바뀌지 않는 곳.
너의 맑은 눈을 보며
언제까지나 함께 살고 싶다.

박홍준, 함께 가고 싶은 곳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