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함이 느껴지는 단어. 우리.

말하고 생각할 때마다
따스함이 느껴지는
단어가 하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이 단어가 그 사람의
입에서 나올 때면
나는 왠지 그 사람과
한층 더 가까워진 듯한
느낌에 푸근해집니다.

난로 같은 훈훈함이 느껴지는 단어.
그 단어는 바로
우리라는 단어입니다.

나는나 너라고 시작되는
말에서 보다
우리로 시작되는 말에
더 많은 애정을 느낍니다.

그 누구도 이 세상에서
온전히 혼자 힘으로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사람은 근본적으로
어깨와 어깨끼리 가
슴과 가슴끼리 맞대고
살아야 하는 존재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그렇게 서로가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살아아가는 세상은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이 세상에 나와 전혀
상관없는 남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살아간다면
세상은 지금보다 더 맑고
아름다워지리라 믿어 봅니다.

나는 잘 알고 있습니다.
나 너라는 삭막한 말에
비한다면 우리라는 말이
얼마나 감격스럽고 눈물겨운지를.

– 내 삶에 휴식이 되어주는 이야기 중에서 –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