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껏 나의 사랑은

지금껏 나의 사랑은 그런 것이었다.
서서히 젖을 새도 없이 젖어
세상 한 귀퉁이 한 뼘 처마에 쭈그려 앉아
물먹은 성냥에 우울한 불을 당기며
네가 그치기만을 기다리던.

이창훈, 폭우

두근두근 사랑글귀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