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꽃이기를 바랐다.

나는 꽃이기를 바랐다.
그대가 조용히 걸어와
그대 손으로 나를 붙잡아
그대의 것으로 만들기를.

헤르만 헤세, 연가

두근두근 사랑글귀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