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려고 눕는 그 순간부터

홀로 자려고 눕는 그 순간부터
나의 천장은 널 담은 액자였다가
푸른 바다가 되고
꽃내음 가득한 들판이었다가
한 편의 영화를 담는 스크린이 된다.

그리곤 생각한다.
보고 싶다.

엄지용. 천장

두근두근 사랑글귀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