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힘들면 그 사람도 힘들 거예요.

소중한 사람이
이유 없이 화를 낸다고
생각되면
먼저 자신을 돌아보세요.

당신은 믿었던 사람한테
상처받은 적 있나요?

그 아픔이
그 어떤 일보다 몇 배
더 크게 느껴진 적 없나요?

가까우니까,
사랑하니까,
믿으니까,

잘못한 일이 있어도
용서해주고
다른 사람보다 당신을
더 많이 이해해줄 줄 알았는데
상대방이 무심코 던진 한마디가
아픈 가시가 되어
마음에 와 박힌 적은 없나요?

어쩌면
오늘 당신의 소중한 그 사람도
그때의 당신과
똑같은 심정이 아니었을까요?

모든 사람이
당신의 고통에
동참할 것이라고 믿지 마세요.

당신이 슬플 때
그 사람이 같이
울어주길 기대하지도 마세요.

인간이란
어쩔 수 없이 남의 고뿔보다
내 손톱 밑에 박힌 가시가
더 아프게 느껴지는 법이랍니다.

내가 힘들면
상대방은 더 힘들 거라
생각하세요.

나의 어려움을
누가 덜어주길 바라지 마세요.

소중한 사람을 위해
내가 좀 더 무거운 짐을
진다고 해서
나쁠 건 없잖아요.

– 신영란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