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이 참 많이 보고 싶습니다.

오늘은 잘 있었냐구
그동안 별일 없었냐구
안부가 그리워
다가가 묻고 싶은 한 사람.

그저 다녀간 흔적종차
그립다 말하고 싶어
수줍은 그리움으로

머뭇거리는 마음은
그림자 처럼 스쳐가는 발걸음속에
전하고 싶은 간절한 안부.

내가 궁금하지도 않았냐구
보고 싶지도 않았나구

그동안 가슴에 심어진
그리움 한 조각 잘 크고 있냐고
묻고 싶은 한 사람.

마주함이 있어 행복함이 아닌
그저 바라봄으로 웃을수 있는
세상에서 느끼는 외로움 지울수 있고

아픔으로 넘어졌던 마음
당신으로 인해
다시금 일으켜 세울수 있는
그런 웃음을 전해주는 한 사람.

그저 하늘처럼 맑은 모습으로
화려하지도 않고
초라하지도 않은

하늘을 닮은 당신의 모습.
그런 당신을 닮고 싶은 나.

눈에 보이는 행동보다
보이지 않는 마음이 더 따듯하여
더더욱 그리운 사람.

그 사람이 오늘은
참 많이 보고 싶습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