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도 언젠가는 떠난다.

지금 가까이 있는 사람은
나를 미워하고 괴롭힐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떠난 사람은 먼발치에서
나를 조용히 사랑할 뿐입니다.

지금 가까이 있는 사람은
나에게 실망하고 화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떠난 사람은
나를 믿고 그윽이 바라볼 뿐입니다.

지금 가까이 있는 사람은
내 겉모습만 보고
흔들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떠난 사람은
내 마음의 중심을 알기에
조금도 흔들리지 않습니다.

지금 가까이 있는 사람은
쉽게 용서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미 떠난 사람은
어떤 일이라도 다 용서한다고
속삭입니다.

지금 가까이 있는 사람은
내 처지에 따라 기뻐하기도 하고
슬퍼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미 떠난 사람은
눈물도 웃음도 없이
나를 격려할 뿐입니다.

한 번 떠난 사람은
다시 떠나지 않습니다.

언제까지나 그 자리에 있으면서
내 생각이 성숙하는 만큼 그도 자라
삶의 깊이와 넓이를 더해 줍니다.

지금 누군가로 인해 괴롭더라고
그를 미워하지 마십시오.

그도 언젠가는 떠날 것이고
그때는 괴로워한 만큼
사랑하게 될 것입니다.

지금 누군가로 인해 기쁘더라도
너무 좋아하지 마십시오.

그도 언젠가는 떠날 것이고
그때는 지금 기뻐한 만큼
괴로워할 것입니다.

– 정용철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