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만났을 때의 마음처럼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점을
각자의 타고난 개성으로 인정하지 않고
틀린 점으로 취급하는 순간,
상처가 자리 잡기 시작한다.
처음 만났을 때의 마음처럼,
‘다르다’를 ‘다르다’로 기쁘게 인정하자.
세월이 흘러 ‘다르다’가
‘틀리다’로 느껴진다면
이전보다 꼭 두 배만 배려하는
마음을 갖자.

최일도 목사

아침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