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 이 정도는 괜찮겠지?

오래 사귀는
연인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연인 간의 기본 예의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사귀면서 약속한 것들을
꾸준히 지켜나간다.

믿음이 갈라질 틈이 없으니
오래 사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아무리 귀찮아도
해야 될 것은 하는 것.

아무리 하고 싶어도
하지 말아야 될 것은 하지 않는 것.

글로 보면 간단한 일이지만
실제로 지키기는 어려운 부분이다.

하지만 오래 사귀는 연인들은
그 어려움조차도 감당하고 싶어 한다.

‘에이, 이 정도는 괜찮겠지’라고
방심하는 순간부터
사랑이 점점 멀어진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

– 조유미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