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란젤로의 일화

미켈란젤로가 그의 가장 위대한 작품인
시스티나 성당의 600평방미터 넓이의
천장벽화를 그릴 때의 일이다.
한번은 그가 받침대 위에 올라가
누워서 천장 구석에 인물 하나를
조심스럽게 그려 넣고 있었다.
그때 친구가 다가와 이렇게 물었다.
“여보게,
그렇게 구석진 곳에 잘 보이지도 않는
인물 하나를 그려 넣으려
그 고생을 한단 말인가?
그게 완벽하게 그려졌는지 그렇지 않은지
누가 안단 말인가?”
미켈란젤로가 말했다.
“내가 알지.”

미켈란젤로 동기

아침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