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남아 있는 시간은 얼마일까.
아프지 않고
마음 졸이지도 않고
슬프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온다던 소식 오지 않고 고지서만 쌓이는 날
배고픈 우체통이
온종일 입 벌리고 빨갛게 서 있는 날.
길에 나가 벌 받는 사람처럼 그대를 기다리네.

미워하지 않고 성내지 않고
외롭지 않고 지치지 않고
웃을 수 있는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까닭 없이 자꾸자꾸 눈물만 흐르는 밤.
길에 서서 하염없이 하늘만 쳐다보네.
걸을 수 있는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바라보기만 해도 가슴 따뜻한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 김재진 –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