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있을때가 가장 외롭다.

 

사랑하고 있을 때
온 세상이 다 내 것인 것 같아도..

가끔 텅 빈 정거장
아무도 없는 곳 같이 외로운 것은..
더 많은 사랑을 갈구하는 욕심 때문이다.

사랑하는 이와
잠시의 이별이 서럽고..
작은 몸짓 하나에 허허 웃으며
사소한 말다툼에도 하늘이 무너지는 건..

생각 하나 말 하나 까지
그와 일치하고 싶은 욕망 때문이다.

사랑을 하면서도 서러운 것은
그의 일상을 갖고 싶고..

조금 더 조금 더 그의 영혼 속에 녹아 내려
둘이 아닌 하나로 살아지고 싶은
간절한 소망 때문이다.

사람이 하는 사랑이므로
사랑을 하면 할수록..

더 깊은 사랑이 필요해지고..
더 많이 알고 싶어지고..
더 오래 함께 하고 싶어지는 것이다.

버리지 못한 무수한 미망 때문에
사랑하고 있을 때가 가장 외롭다..

사랑을 한다는 건
자신의 반 을 버리는 것입니다.

사랑을 한다는 건 그리운 이 에게
잃어버린 나머지 반 을 얻는 것입니다.

사랑을 한다는 건 반반이 된 둘이서
새로이 하나를 이루는 것입니다.

사랑을 한다는 건 사랑을 위해
사랑으로 사랑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from 걱정말아요 그대 https://goo.gl/YKGcd9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