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다는 건 결국

걸어 줄 누군가가 있다는 것.
그것처럼 우리 삶에 따스한 것은 없다.

돌이켜 보면, 나는 늘 혼자였다.
사람들은 많았지만
정작 중요한 순간에는 언제나 혼자였다.

기대고 싶을 때
그의 어깨는 비어있지 않앗으며,
잡아 줄 손이 절실히 필요했을 때
그는 저만치서
다른 누군가와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래. 산다는 건 결국
내 곁에 아무도 없다는 것을 확인하는 일이다.
비틀거리고 더듬거리더라도
혼자서 걸어가야 하는 길임을
들어선 이상 멈출 수도 가지 않을 수도 없는

그 외길……..

같이 걸어 줄 누군가가 있다는 것.
아마, 그것처럼 내 삶에 절실한 것은 없다.

-이정하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