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그리움 그리고 슬픔과 상처

사랑, 그리움 그리고 슬픔과 상처

누구나 살면서 어느 날 문득
가슴 한쪽이 베인 것 같은
통증을 느낄 만치
낯선 그리움 한 조각
간직하고 있지 않은 사람 어디 있을까?

단지
한 편의 예쁜 시와 감미로운 음악으로
허기진 마음 채우고 있을 뿐이지…

누구나 살면서 어느 날 문득
그 사람의 어깨에 기대어
참고 또 참았던
뜨거운 눈물 펑펑 쏟아내고 싶을 만치
보고 싶은 한 사람 없는 이 어디 있을까?

단지
잊은 척 속 마음 감추고
애써 웃고 있을 뿐이지…

누구나 살면서 어느 날 문득
생각만으로도 목이 메어
숨이 턱 하고 멎어 버릴 만치
오랜 세월, 눈물로 씻어도 씻겨지지 않는
슬픔 한 조각 없는 사람 어디 있을까?

단지
세월이라는 이름으로 덧입혀져
슬픔조차도 희미해져 있을 뿐이지…

누구나 살면서 어느 순간에
목에 걸린 가시처럼
뱉을 수도 삼킬 수도 없을 만치
아물지 않고 아픔으로 남아 있는
상처 한 조각 없는 사람 어디 있을까?

단지
조금 더 작은 상처를 가진 사람이
더 큰 상처를 가지고 있는 사람을
보듬어 주며 사는 것이지..

– 문경찬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