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사람과 가까워지기

끝도 알 수 없고
크기도 알 수 없이 커가는
그리움에 심장이 터질 것만 같습니다.

늘 마주친다고
서로가 가까워지는 것은 아닙니다.

삶을 살다 보면
왠지 느낌이 좋고
생각하면 웃음이 나오고
늘 그리움으로
목덜미를 간질이는 사람이 있습니다.

가까움을 느끼려면
모든 껍질을 훌훌 벗어내고
정직해야 합니다.
진실해야 합니다.
솔직해야 합니다.

외로움으로
고독만을 움켜잡고
야위어만 가는
삶의 시간 속에
갇혀 있어서는 불행합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더욱
가까워지기를 연습하며
서로 사랑하기 위하여
묶어 놓은 끈들을
하나씩 하나씩 풀어나가는 것입니다.

-용혜원

걱정말아요 그대 

Facebook Commen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