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고 나니 후련하더라

손에 쥐고 싶은 것을 놓으라 한다.
헛된 욕심이고 허황된 꿈이라 한다.

이미 충분히 특별하고 대단한 사람이라 한다.
스스로를 인정하라고, 있는 그대로 충분하다고

그래서, 놓았다.

내 것이 아니라기에
할 수 있는 게 아니기에
놓아 버렸다.

지금의 나를,
현실의 나를 인정했다.

놓고 나니 후련하더라.
마음이 선명해지더라.
원래부터 내 것이 아니었기에.

그냥 지금의 나를 사랑하기로 했다.

– 전승환

인생을 바꾸는 명언 

Facebook Comments
2+